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금천구, 탄소중립 실천 구청 청사 만들기

기사승인 2024.04.05  11:38:07

공유
default_news_ad1

- 개인컵 이용 및 탄소중립 실천서약 등 탄소중립 실천 캠페인 추진

   
▲ 유성훈 구청장이 개인 텀블러를 가져와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금천뉴스 민주기자] 금천구는 일상 생활에서 탄소저감을 실천하는 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탄소중립 공공청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구는 ‘2050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온실가스와 오염물질의 발생을 줄이기 위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으며 녹색생활 운동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2050 탄소중립’은 2050년까지 개인·회사·단체 등에서 배출한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의 배출량을 줄이고 제거·흡수량은 늘려 순 배출량을 ‘0’로 만드는 것이다. 
 구는 지난달 28일과 29일 직원들의 1회용컵 사용을 줄이고 탄소중립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구청 1층 로비에서 ‘탄소중립 실천 캠페인’을 실시했다.
 개인 컵을 지참한 직원 300여 명에게 커피를 무료로 제공하고 350여 명으로부터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실천 서약’을 받았다. 서약에 동참한 직원에게는 컵 보관 가방을 제공해 개인 컵 사용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유도하고 탄소중립 실천도 당부했다. 지난 2월에는 개인 컵 사용 활성화를 위해 컵 자동세척기를 각 층에 설치한 바 있다. 
 4월 중 전 직원의 탄소중립 생활화를 위해 ‘탄소중립 실천안내서’를 제작하여 부서와 동에 배부할 예정이다.
 ‘탄소중립 실천안내서’는 청사 내에서 탄소중립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사무실, 회의, 행사에서 할 수 있는 감축 방법을 각각 소개한다.
 ▲ 사무실 : 컴퓨터 절전프로그램(그린터치) 설치, 다회용 컵(텀블러) 이용, 점심시간 소등 ▲ 회의 : 냉난방 적정온도 유지, 1회용품 사용자제, 종이없는 회의 활성화 ▲ 행사 : 고효율 제품 사용, 종이 홍보물 제작 자제 등 3개 분야에서 18개의 실천수칙을 제시한다.
 또한 각 부서별로 ‘탄소제로지킴이’를 지정해 탄소중립 이행실태를 상시 점검하고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관리해 직원들의 탄소중립 실천율을 높일 계획이다.
 이외에도 올해부터 간부들이 참여하는 주요회의에서 종이자료 대신 휴대용 컴퓨터를 사용하는 ‘종이없는 회의’를 실시하고 있다. 신규 직원을 대상으로 탄소중립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이기 위해 기후변화 대응 체험교육도 실시했다.
 유성훈 구청장은 “탄소중립 실천은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등 작은 실천에서부터 시작된다”라며 “공공기관에서 탄소중립을 먼저 실천함으로써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도시 조성에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민주 gcns@hanmail.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