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롯데GRS, 독산동이전을 환영합니다.

기사승인 2021.06.17  19:59:53

공유
default_news_ad1

- 독산동 시대 열고 환경분양 등의 ESG 경영 박차

   
 [금천뉴스 진홍기자] 프랜차이즈 기업 롯데 GRS가 서울 독산동 시대를 열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6월7일 밝혔다. 
 롯데GRS는 이날 서울 용산구 갈월동 사옥에서 서울 금천구 독산동 금천롯데타워로 입주를 마치고 ESG 경영 전략 실현을 위한 로드맵을 발표했다. 
 환경분야에서는 다회용컵 사용을 강화하고 사내에서는 종이류를 줄이고자 ‘노 페이퍼’ 문화를 확산한다. 중장기 전략으로는 2022년부터 전기 수도 등 자원, 에너지 사용량을 줄인 친환경 매장을 구축하고 2023년까지 전기 바이크를 도입한다.
  또 사회적 책임 분야 역량 강화를 위해 상생·재능기부·파트너쉽의 세 가지 키워드를 정해 가맹점과 가맹본부의 상생과 동반성장을 위한 금융지원책, 아동·한부모, 다문화 가정 등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운영·확대 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투명 경영을 강화하고자 향후 ESG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와 실무 협의회를 구성해 ESG관점에서 의사 결정을 수립할 수 있도록 관리 조직을 구성할 예정이다.
  롯데GRS 차우철 대표이사는 “1989년 현 용산구 갈월동 사옥으로 이전한 이후 지속적인 기업 규모의 성장으로 33년 만에 사옥 이전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독산동 새로운 터전 마련으로 ESG 경영의 기반을 다지고 고객과 사회부터 신뢰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진홍 gcns@hanmail.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