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산동 LG전자 계열사 조준

기사승인 2019.08.12  14:54:22

공유
default_news_ad1

- ‘하이프라자’.... 국세청, 세무조사 착수

 [금천뉴스 민주기자] 서울지방국세청은 8월 5일 금천구 가산동에 위치한 ‘하이프라자’에 조사요원을 보내 회계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등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국세청이 대기업·대재산가 등에 대한 강력한 세무조사를 예고한 가운데,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LG전자의 유통업체인 ‘하이프라자’가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프라자가 전자공시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2006년 하이프라자는 서울국세청으로부터 2002~2003회계연도에 대한 세무조사를 받아 법인세 등 11억9738만원을 추징받은 바 있다.
하이프라자는 LG전자의 가전제품을 판매·유통하는 판매점인 ‘LG전자 베스트샵’을 전국에 400개 가량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중국에 종속기업(HIPLAZA (Shenyang) Trading Co., Ltd.)를 설립하고 중국 시장의 발판도 마련했다.
  하이프라자는 지난해에만 2조6889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영업이익은 69억9000만원을 기록했다.
  LG전자의 경우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 통상의 가전제품뿐만 아니라 스타일러, 공기청정기 등 신제품 판매가 늘어나는 등 사업성장이 지속되며 이를 유통하는 하이프라자의 매출도 함께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하이프라자는 전년 2조881억원보다 6000억원이 넘는 매출을 더 올렸다.
 

민주 gcns@hanmail.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