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건보공단, ‘2024년 건강보험 국제포럼’에서 보건의료 미래 설계

기사승인 2024.05.13  14:55:32

공유
default_news_ad1

- 일차의료 관련 세계적인 학자 등 15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발전적 모형 제시

[금천뉴스 노익희 선임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공단)이 13부터 2일간 진행되는 보건의료 분야 국제기구 관계자 및 국내외 유명 학자 등 150여명이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2024년 건강보험 국제포럼(NHIS Global Forum 2024)’을 개최했다.
 
‘2024년 건강보험 국제포럼’은 ‘보건의료의 미래: 지역기반, 개인 맞춤, 디지털 혁신’을 주제로 선정하고 국내외 전문가를 비롯해 ISSA(국제사회보장협회), WHO WPRO(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사무소), 하버드 의대, 국립대만 의대 등의 유명 석학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3개 분과로 구성돼 13일은 ‘지역 기반의 포괄적 건강·의료 서비스 발전 방안’, 14일은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와 정책적 함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의료 혁신’을 살펴본다.
 
각 분과는 일차의료에 대한 관심에 이어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술 혁명에 이르기까지 심층적인 토론을 통해 한국에 대한 보건의료 관련 정책 제언뿐만 아니라 국제 표준 모형을 제시하는 데 목적이 있다.
 
   
▲ 13일 서울 몬드리안 호텔에서 개최된 ‘2024 건강보험 국제포럼’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 정기석 이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공단은 2004년부터 매년 보건의료 관련 국제 학술행사를 개최해 왔으며 특히 올해부터는 ‘건강보험 국제포럼(NHIS Global Forum)’이라는 공식적인 행사 명칭을 출범시켜 보건의료 분야에서 최고의 권위를 가진 행사로 발전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세계 일차의료 권위자인 미국 하버드 의대 커스틴 마이싱어(Kirsten K Meisinger) 교수는 “일차의료의 중요성을 세계적인 석학들과 한자리에 모여 함께 고민하고 발전적 방향에 대해 논의할 수 있었다는 것이 매우 뜻깊은 경험이었다"며 "이번 국제포럼을 개최한 한국의 국민건강보험공단에 깊은 감사를 드리고 앞으로도 공단과의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한국 보건의료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의지를 밝혔다.
 
공단 정기석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포럼 참석자 모두가 지닌 통찰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하면 ‘건강이 사회적 안녕의 진정한 근간이 되는 미래’, ‘다음 세대를 위한 더 건강한 미래’를 만들어 나갈 수 있는 힘을 가질 수 있다”며 “공단은 보건의료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가는 ‘글로벌 리더’로서 그 역할을 다 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익희 기자 gcns05@daum.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