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권옥연 화백 탄생 100주년기념전

기사승인 2023.11.30  14:38:49

공유
default_news_ad1

- 12월 16일까지 현대화랑에서

   
▲ 탁상 1986 캔버스에 유채
한국 근현대미술의 거장 권옥연(1923~2011) 화백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 ‘권옥연 100주년 기념전’이 12월 16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현대화랑에서 열린다.
권옥연 화백은 1923년 함경남도 함흥에서 출생하여 어린시절 조부로부터는 서예를, 바이올리니스트였던 아버지에게는 음악을 배우며 성장했다. 아버지와 같은 음악가가 되길 꿈꾸던 소년은 경성 제2고등보통학교(현 경복중고등학교)에 입학하며 미술을 시작하였고, 학생 시절 제20회 《조선미술전람회》(1941)에서 수상하며 미술계에 존재를 드러냈다.
1942년 일본 도쿄 제국미술학교(현 무사시노 미술대학)에 입학하여 서양화를 전공한 그는 한국에 돌아 온 뒤 해방과 전쟁을 겪으면서도 예술에 대한 열정을 버리지 않았다.
1957년 아내 이병복(1927-2017)과 함께 프랑스 유학을 떠나 그랑드 쇼미에르 아카데미 (Academie de la Grand Chaumiere)에서 3년간 서양화를 공부하며 《살롱 도톤(Salon d’Automne)》(1957, 1958), 《칸느 그랑프리전(Cannes Grand Prix Exposition)》(1958), 《레알리떼 누벨전(Salon des Realites Nouvelles)》(1958)에 참여하였다.
프랑스 유학 당시 시인이자 초현실주의 주창자였던 앙드레 브르통(Andre Breton, 1896-1966)에게 ‘동양적 쉬르레알리즘(초현실주의, Sur-reslism)’이라고 호평 받은 그는 특정 사조나 단체 활동에 참여하여 미술 활동을 펼치기 보다는, 자신만의 톤과 색채 등으로 독창적인 화풍을 이룩해낸 작가이다.
권옥연 화백의 탄생 100주년를 기념하여 준비한 이번 전시에는 절제된 색채 아래 구상과 추상을 넘나 들며, 자신만의 화풍을 정립하기 위해 힘써온 작가의 예술에 대한 순수한 진념을 느낄 수 있는 <부인의 초상>(1951), <절규>(1957), <달맞이 꽃>(1986), <귀향>(1999) 등 195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의 주요 작품 20점이 전시된다.
 
 

김정기 theartnews@daum.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