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1월 11일 11시 "부산을 향하여(Turn Toward Busan)" -김은정 서울남부보훈지청보훈팀장

기사승인 2023.11.10  11:35:36

공유
default_news_ad1
11월 11일 11시 부산 전역에서는 1분간 사이렌이 울린다.
 
지금으로부터 73년 전 이 땅에 발발한 6.25전쟁에 참전하여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한 22개 유엔참전국, 유엔참전용사의 숭고한 희생과 공헌을 기리고자 1분간 묵념이 진행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에게 빼빼로 데이로 기억되고 있는 11월 11일은“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의 날”인 법정기념일로서 대한민국에 무척이나 의미있는 날이다.
 
낯선 이국 땅에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전쟁터에 뛰어들었던 유엔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기념하는 날인 것이다.
 
정부는 6.25전쟁 70주년인 2020년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지정하였으며, 국가보훈부 주관으로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부산을 향하여(Turn Toward Busan)"라는 슬로건 아래 유엔참전용사 및 후손, 외교사절, 정부 군 주요인사, 시민, 학생 등 각계 각층이 참여하는 기념식을 개최한다. 또한 기념식 오전 11시에서는 부산 전역에 사이렌이 울리며 1분간 묵념이 진행된다.
 
“부산을 향하여(turn toward busan)”는 유엔전몰장병이 안장된 부산을 향하여 세계인이 함께 추모하고 기억한다는 의미로 2007년 첫 행사부터 유엔참전국에서 함께 사용해온 공식 표어이다.
 
대한민국에 엄청난 피해와 고통을 안긴 6.25전쟁에 유엔참전국은 큰 도움을 주었다. 16개 국가에서 전투부대를 파견하였으며, 6개 국가에서는 의료지원을 하였다. 
 
총 22개국의 유엔참전국과 유엔참전용사들은 그 과정에서 많은 희생을 치뤘으며,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기리는 일은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다. 깊어가는 이 가을 한번쯤 부산에 들러 유엔 기념공원을 둘러보며, 대한민국의 자유를 수호하다 산화한 유엔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해보는 것은 어떨까.
 
꼭 부산에 가지 않더라도, 11월 11일 11시를 기억하며 유엔장병들이 잠들어 있는 부산을 향해 다 같이 묵념에 동참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의미있는 일일 것이다. 
 

. .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