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택시 승차난 해소 추가대책 즉시 추진…부제해제 효과 더해 공급 5천대↑

기사승인 2022.05.10  09:36:25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제 해제 후 2천대 증가 효과 이어…추가 공급으로 5천대 확보 전망, 시민 승차난 해소 기대

[금천뉴스 민주기자] 심야 택시 공급 확대 및 대책 마련을 위해 현행 운행대수를 분석한 결과, 23시~02시대의 택시 필요대수는 약 2만 4천대 수준이나, 실제 운행대수는 2만대 수준에 그쳐 실제 수요보다 약 4천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이 시간대의 택시 공급 확대를 위한 개선책 도입이 절실한 상황이다.
 서울시가 심야시간 택시공급 확대를 위해 추가 개선 대책을 추진한다. ① 심야 전용택시 2,700대 확대 ② 법인택시 운행조 변경을 통해 300대 확대 등 약 3,000대까지 공급량을 늘리고, 지난 4. 20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부제해제에 더해 공급 증대 효과를 높인다. 
 현재 ‘심야 전용택시’는 심야시간대 안정적인 택시 공급을 위해 심야시간대에만 운영하는 ‘야간전용’ 조로 운행함으로써 개인택시 3부제(가, 나, 다조) 외에 별개 조로 운영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심야시간대 공급 확대를 위해 기존 ‘심야전용택시’ 운영 시작시간을 21시에서 17시로 앞당겨 4시간 연장하는 제도개선을 즉시 추진한다. 운영시간 확대를 통해 수익구조를 개선하고, 개인택시사업자(기존 가·나·다조)의 ‘심야전용택시’로의 유입을 촉진함으로써 현재 2,300대 수준의 운영대수를 2,700대 늘려 목표 운행대수를 5,000대까지 늘릴 예정이다.
 이에 더해 ‘심야전용택시’의 원활한 유입을 위하여 개인택시 중 심야전용택시로의 조변경 상시 허용도 함께 추진한다. 주중 운행 택시도 운송수입 비율이 높은 심야조로 즉시 이동 할 수 있게 돼 사업자의 선택폭도 넓어진다. 
 이번 ‘심야전용택시’ 4시간 운영시간 확대로 50대 이하 장년층 개인택시유입이 증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인 택시기사의 고령화(평균 64.3세)로 인한 심야운행 기피가 두드러지고 있는 상황에서, 심야운행에 특화된 심야전용택시의 확대는 수입 증대가 필요한 기사들의 유입을 높여 택시난 해소에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둘째, 법인택시 운행조를 주간에서 야간으로 변경하고 공급을 300대 늘려 심야택시 가동율을 높여 나간다. 심야 전용택시 추가 확대와 더불어 개인택시, 법인택시 차원에서 종합적인 확대를 추진해 약 3,000여대를 늘리면 심야택시 필요대수의 공급을 상당수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서울시는 연말동안 추진해왔던 ‘임시 승차대’ 운영을 택시업계 주도로 5.9(월)부터 매일 추진할 예정이다. 심야 택시가 안정적으로 공급될 때 까지 홍대입구, 강남역, 종로  등 3개 지역에서 전담 승차대를 마련하고, 시민들의 편리한 탑승을 지원한다.  
백 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심야 택시 수요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개인택시 부제 해제에 더해 심야전용택시 활성화까지 즉시 시행이 가능한 모든 방안을 마련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모니터링을 통해 시민 불편사항을 면밀하게 파악하고, 승차난 해소를 위한 지속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민주 gcns@hanmail.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