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남부교육지원청, 2021년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1차 조사 때보다 가·피해응답률 증가

기사승인 2021.12.02  21:15:42

공유
default_news_ad1

- 초4부터 중3까지 재학생 2,035명 참여, 언어폭력40.4% 가장 높아

남부교육지원청 (교육장 박래준)은 10월 1일(금)부터 10월 31일(일)까지 관내 초등학교 4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 학생 2,2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2021년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조사 내용은 학교폭력 피해, 가해, 목격 경험 및 학교폭력에 대한 인식 등이었으며, 대상 학생의 90.7%인 2,035명이 참여하여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참여율이 회복되었다.
이번 2차 실태조사는 1차 전수조사와 달리 표본조사로 진행되었으며 그 결과 2021년 학교폭력 피해응답률은 1차 조사 때보다 0.2% 증가한 1.6%로 유형별로 보면 언어폭력이 40.4% 가장 많았고, △사이버폭력 및 신체폭력(12.3%), △스토킹 및 금품갈취(8.8%), △집단따돌림 및 성폭력(7%), △강요(3.5%)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폭력 가해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 비율은 0.6%로 1차 조사 때보다 0.1% 늘고,‘학교폭력 목격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 비율은 4.7%로 1차 조사 때보다 1.9% 늘었다.
 피해 후 사실을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한 응답한 비율은 84.7%로 그 대상은 △가족(44.2%), △학교 선생님(37.3%), △친구나 선배(11.6%), △학교전담경찰과, 경찰(2.3%)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폭력 목격 후 ‘알리거나 도와줬다’는 응답한 비율은 지난해 63.2%에서 73.9%로 증가하였고 대처방법으로는 △피해를 받은 친구를 위로하고 도움(39.6%), △때리거나 괴롭히는 친구를 말림(20.8%), 보호자, 선생님, 경찰관 등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함(13.5%)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폭력예방에 도움이 되는 예방교육 담당자로 △학교전담경찰관(44.2%), △가족(24.8%), △담임 선생님(22.5%) 순으로 나타났으며 교육방법으로는 △공감, 의사소통, 감정조절 등의 교육 프로그램이나 활동(22.3%), △학생참여(캠페인, 동아리 등) 활동(24.7%), △수업내용에 포함된 예방 교육(22.3%) 순으로 나타났다.
남부교육교육청은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분석하여 단위학교에서 후속조치를 실시하고 예방대책을 수립하도록 하였다. 또한, 생생-ON을 활용하여 학년말 교육과정과 연계한 학교폭력예방교육과 학생 중심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 활동을 실시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그 중 도움이 되는 예방 교육방법에서 응답률이 가장 높았던 학생들의 공감, 소통, 배려 등을 함양하는 어울림프로그램과 자율적인 학교폭력예방활동을 선도하는 어깨동무학교 운영 지원을 통해 단위학교의 자율적인 학교폭력 예방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단위학교 내 관계회복의 학교문화 조성을 위해 △학급 내 관계회복 프로그램을 적용 및 사례 공유, △교육지원청과 연계하여 학교 내 관계회복 조정가 양성을 위한 연수 프로그램 지원, △단위학교 위(Wee)클래스에서 실시할 수 있는 학교폭력 예방 활동을 하고 있으며 그 외에도 많은 학교에서 학교폭력예방 및 구성원 간 관계회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남부교육청은 앞으로도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학교폭력 경향성을 파악하여 시의적절한 학교폭력 예방 대책과 중장기계획을 통해 평화로운 학교를 만들기 위한 학교폭력 예방 활동을 지속적으로 할 예정이다.
 
 

민주 gcns@hanmail.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