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용연 시의원, “서울시교육청은 교육재난지원금 적극 검토해야!”

기사승인 2021.09.17  13:44:32

공유
default_news_ad1

- 등교 차질로 인해 학교에서 학부모에게 전가된 비용 일부 지원

 [금천뉴스 민주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김용연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서4)은 지난 9월 6일(월) 열린 제302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교육위원회 제3차 회의에서 서울시교육청 김규태 부교육감에게 교육재난지원금 도입을 검토해줄 것을 주문했다. 
  앞서 울산시교육청은 지난해 5월 코로나19 장기화 속 늘어나는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국 최초로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울산시교육청의 교육재난지원금은 울산 지역의 모든 유치원생, 초·중·고 학생 약 15만여 명에게 1인당 10만 원씩 지급됐으며, 올해 1월 2차에 이어 오는 9월에는 총 147억 원을 추경에 반영해 3차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울산시교육청은 학교 일상회복을 돕기 위해 학교운영비와는 별도로 학급운영비를 100만 원씩, 울산 지역의 초·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 총 5,757학급에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김용연 의원은 “코로나19로 정상적인 학교생활에 차질을 빚은 학생들 또한 재난지원의 대상이 될 수 있으며, 정상등교 차질로 인해 학교에서 학부모에게 전가된 비용의 일부를 부담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하며 교육재난지원금 지급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학급에도 별도로 지원금을 지급하여 맞춤형 정서회복 지원 프로그램 운영 또는 학급별 공연·영화·전시 등 예술체험활동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히며 학급운영비 지원도 서울시교육청이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덧붙여 김 의원은 “울산시교육청의 교육재난지원금은 학부모 대상 설문조사 결과 가계에 큰 도움이 됐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하며 교육재난지원금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언급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우리 아이들이 코로나19로 인해 겪은 학습 결손과 정서·심리적 피해를 극복하고 하루속히 교육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서울시교육청이 고심하여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민주 gcns@hanmail.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