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철도, 서울전역 지하화 추진, 서울시, 추진전략 연구용역 발주

기사승인 2021.08.18  12:03:03

공유
default_news_ad1

- 재원 조달과 원주민 보호 과제로 등장 서울가치 더 오르고 “집값 더 오를 것" 우려와 환영도

   
▲ 서울시 도시철도. 국철 지하화 검토구간 그래픽자료: 이투데이

[금천뉴스 진홍기자]   서울시내 철도 지하화를 위한 큰 그림이 그려지고 있다.

철도로 지역 개발에 어려움을 겪던 지역들이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시장 오세훈)가 최근 '서울시 지상철도 지하화 추진 전략 연구' 용역을 발주했다. 서울 시내를 지나는 지상철로를 지하화해 지상 공간을 개발하기 위한 장기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재원 조달과 원주민 내몰림(젠트리피케이션) 방지라는 과제가 부상되고 있다.
  현재 서울 시내 국가철도·도시철도 중 지상 구간은 총 101.2㎞다. 철도기지, 정비창 등을 더하면 철도시설이 차지하는 지상 공간은 더 늘어난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지난 6월30일 서울과 대전·대구·부산·광주 등 5개 도시 철도를 지하화하겠다는 구상을 발표했다. 
  30조 원에 달하는 예산은 민간 자본 유치로 충당하되, 부족하면 정부 재정을 투입하겠다는 발표였다.    정 전 총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대 도시 철도 지하화’ 공약을 꺼냈었다.
  그는 “국민 소득 4만 불을 향해 가는 시점에서 이제 도심 철도 지하화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가 됐다”며 “도심을 지나는 철도를 지하화해 그 위에 생기는 대규모의 국공유지에 공원과 문화시설, 체육시설, 주거시설 등을 짓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의 경우 서울역부터 당정역까지 약 32km, 대전은 경부선 13km와 호남선 11km 구간을 지하화하는 것이 정 전 총리가 내놓은 구상이다.    대구에서는 서대구역에서 고모역까지 약 11km, 부산의 경우 구포에서 부산진역까지 약 13.1km, 광주는 광주역에서 송정역까지 약 14km 구간에 대한 지하화를 검토 중이다.   각 지방자치단체의 연구용역과 자체 추산 결과 등에 따르면 이 구상대로 철도 지하화를 진행할 경우 필요한 예산은 약 30조 원에 달한다. 서울은 13조 6,540억 원, 대전 10조 원, 대구 3조 원, 부산 1조 5,810억 원, 광주 1조 6,000억 원 등이다. 
  서울은 4월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오세훈 시장 취임 후 철도 지하화 마스터 플랜에 착수했다.
 오세훈 시장의 철도 지하화는 수도권 전철 1호선(서울역~금천구청역·청량리역~도봉산역)과 2호선 지상 구간 등을 지하화하겠다는 구상다. 그는 철도를 지하화한 공간엔 공원과 상업·업무시설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 차원에서 관내 모든 철도 노선을 대상으로 지하화 방안을 연구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새 시장이 온 만큼 그 공약을 반영했다고 보면 될 것 같다"고 전해졌다. 
  서울 시내 모든 철도 노선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단기간에 구체화된 지하화 방안이 나오긴 어려울 전망이다.
  서울시도 2040년까지 장기적인 계획 수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시 측은 "여기저기서 지하화 요구가 나오는 만큼 국가철도까지 아우르는 전체적인 지하화 전략을 디벨롭(개발)해보자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지화화 지역은 가치 상승 호재…
 
  철도가 지하화되면 지역 개발을 가로막던 물리적 제약이 사라지기 때문에 인근 지역은 대형 호재를 누릴 수 있다. 철로가 있던 자리에 상업·업무시설이나 주택, 공원 등으로 개발하면 그 효과는 더욱 커진다.  
  경의선 가좌역~효창공원 구간을 지하화하고 지상을 공원으로 꾸민 경의선 숲길은 국내에서 성공적인 철도 지하화 사업으로 꼽힌다. 공원에 사람이 몰리면서 주변 상권도 활성화됐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경의선 숲길 인근 서울 마포구 공덕동·동교동 일대 토지 가격은 2014~2020년 각각 42.3%, 44.6% 올랐다. 서울 평균(32.5%)을 10%포인트 이상 웃돈다.
  문제는 돈이다. 서울시는 과거에도 1~2호선 지하화를 검토했을 때 1㎞당 1000억~2000억 원, 총 수십조 원이 들어간다는 추산이 나왔다. 경제성 부족으로 번번이 지하화 사업이 무산된 이유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가 함께 추진 중인 서울역 지하화만 해도 국토부는 비용을 문제로 반대하고 있으며, 국가철도는 지상시설로 존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일각에선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민자 유치가 바람직하다는 주장이다. 철도가 있던 자리를 민간에 팔면 지하화 재원은 물론 이익을 남길 수 있다는 논리다.
   2016년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서울 구로구 구로역에서 인천 동구 도원역까지 경인선 24㎞ 구간을 지하화하면 지상 부지를 민간에 10조 원에 매각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지하화 사업 비용(6조 원)을 뛰어넘는 규모다.
  젠트리피케이션 문제 해결도 과제다. 철도 지하화로 토지 가치가 오르면 임대료도 함께 오르기 때문이다. 홍대 일대만 해도 경의선 숲길 개통 이듬해인 2013년 1㎡당 4만4000원이던 중·대형 상가 임대료가 올 2분기엔 7만 원까지 올랐다.
   일각에서는 땅을 가진 지주들만 혜택을 누렸다는 지적도 있어 여러 사람이 혜택을 공유할 수 있는 해안이 필요해 보인다.
 

 

진홍 gcns@hanmail.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