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금천구, 지하철역 불법촬영 예방 안심거울 설치

기사승인 2021.07.07  20:26:28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심거울 설치로 범죄심리 사전 예방 기대

   
▲ 안심거울 설치 사진

[금천뉴스=노익희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불법촬영으로 인한 범죄 예방을 위해 지역 3개 지하철 역사에 안심거울을 설치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금천구 여성단체협의회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금천구, 금천구여성단체협의회, 금천경찰서, 한국철도공사, 서울교통공사의 협업으로 진행됐다.

안심거울은 3개 역사 내 불법촬영 범죄 우려가 있는 계단 및 에스컬레이터를 선정해 금천구청역 3개소, 독산역 5개소, 가산디지털단지역 6개소 등 총 14개소에 설치됐다.

계단 및 에스컬레이터 옆 벽면에 설치된 안심거울로 뒷사람의 행동을 확인할 수 있어 불법촬영 사실을 인식할 수 있으며, 불법촬영에 대한 심리 억제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한편, 금천구는 양성평등 실현과 여성단체 활성화를 위하여 금천구 여성단체협의회를 지원하고 있다. 금천구 여성단체협의회는 “여성 1인가구 밀집지역 등 관내 범죄취약지역 건물 출입구에 낯선 사람 접근 시 대처 능력을 확보할 수 있는 미러시트지 부착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금천구 여성단체협의회와 관내 유관기관이 함께 협력해 범죄예방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여성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금천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노익희 기자 gcns05@daum.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