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금천구, 서울시 최초 어르신 편의점 문열어

기사승인 2020.09.17  14:03:38

공유
default_news_ad1

-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어르신 고용 편의점 개점

   
▲ 지난 8월 금천시니어클럽에서 금천구 가산동에 개점한 어르신 고용 편의점에서 직원 어르신이 손님이 고른 물품을 계산하고 있다.

[금천뉴스 노익희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인 금천시니어클럽에서 어르신들을 고용해 운영하는 편의점 ‘착한상회’가 지난 15일(화)부터 본격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구는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인일자리 시장형 사업장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시장조사를 거쳐 지난 8월 서울시 최초로 어르신들이 운영하는 편의점(GS25)을 가산동 에이스하이엔드9차에 개점했다.

해당 점포는 월요일~토요일 오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운영되며, 만 60세 이상의 어르신 직원 10명이 3교대로 운영하고 있다. 어르신들은 9월 1일부터 14일까지 교육을 받고 지난 15일부터 정식 근무를 시작했다.

구는 앞서 사업장 발굴을 위해 지난 1월부터 시장조사를 실시, 지난 8월 GS25와 편의점 위탁 가맹계약을 맺었다. 가맹계약기간 4년으로 가맹비와 보증금 등은 편의점 본사 사회공헌사업으로 면제 받았다.

한편, 구는 지난해 6월 어르신들의 생활안정과 활기찬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금천구 가산동에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인 ‘금천시니어클럽’을 설립했다.

금천시니어클럽은 ‘착한상회’외에도 구의 대표 어르신 일자리 사업인 시니어카페 ‘함께그린카페’ 등 시장형 사업을 비롯해 공익형, 사회 서비스형, 취업 알선형 등 13개 사업 고용인원 총 498명 규모의 어르신 일자리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금천구에서는 금천시니어클럽을 중심으로 한 어르신 일자리 사업 외에도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로 어르신들의 노후를 지원하기 위해 오는 10월 금천일자리주식회사 출범을 앞두고 있다며, 앞으로 두 기관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어르신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어르신장애인과및 금천시니어클럽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노익희 기자 gcns05@daum.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