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임대차법 한달, 금천 전세도...

기사승인 2020.09.15  16:08:48

공유
default_news_ad1

- 2억 가까이 상승… 7~8월 전세거래 1596건 가격 비교, 업계 “혼란, 규제 역효과 ”… 지역관계 없이 전방위 상승

[금천뉴스 진홍기자]   ‘임대차 3법’ 중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가 우선 시행(7월 31일)된 후 한 달간 서울 아파트 전세 실거래가가 곳곳에서 ‘억 단위’로 올랐다. 금천구 전세도 2억 가까이 상승했다.
   당초 임대차 3법이 시행되면 전세 물량이 줄고 가격은 크게 오를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사 결과 실제 지난달 강남 일대 아파트 전셋값이 크게 오른 것이다.
  정부 규제로 매물이 줄어든 상황에서 신혼부부 등 일부 필수 실거래 수요가 곳곳에서 신고가라는 결과를 낳은 것이다. 가을 이사 행렬을 따라 서울 외곽과 경기도로 전세 상승세가 넘어가는 이른바 ‘전세 풍선효과’ 조짐도 보인다.
  9월7일 직방에 따르면 금천구 독산동 금천롯데캐슬 골드파크1차(60㎡)는 2억8500만원에서 4억7000만원으로 1억8500만원 상승했다.
  강동구 명일동 삼익그린2차 전용면적 107㎡는 지난 7월 6억5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지난달에는 8억9500만원에 거래됐다. 한달 새 전셋값이 2억4500만원 뛴 것이다. 이 밖에 송파구 잠실동 우성아파트(2억3000만원), 성동구 금호동1가 벽산(2억2000만원),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5단지(2억1000만원) 등의 전셋값이 2억원 넘게 올랐다. 
  관악구 봉천동 관악파크푸르지오(85㎡)는 4억5000만원에서 6억원으로 1억5000만원 올랐다.
노원구 비콘드림힐3차 전용면적 85㎡는 8월 들어 5억원에 거래됐다. 불과 한 달 전 3억5000만원에 거래됐는데 1억5000만원이 올랐다.
  직방에 따르면 임대차법 시행 전후인 7월과 8월 서울에서 각각 8827건, 5099건의 전세 거래가 발생했다. 직방은 이 가운데 동일 단지, 같은 면적의 거래가 두달 연속 발생한 사례 1596건을 조사에 활용했다.
  임대차 3법 시행 전후로 이뤄진 거래를 비교한 결과이지만, 이런 추세가 꼭 임대차 3법의 영향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전셋값 변동에는 입주 물량과 학군 수요, 교통 조건 등 다양한 변수가 있다. 게다가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이미 지난해 7월 이후 62주 연속 올랐다. 정부도 애초 이러한 임대차 시장의 혼란을 잡기 위해 임대차 3법을 시행하고자 했다.
  하지만 서민 주거난을 막기 위해 시행한 임대차 3법 시행 이후 오히려 매물이 줄고 가격이 요동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업계에서는 규제의 역효과가 시장의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한다. 정부 규제의 영향으로 임대사업자들이 매매시장에도 임대시장에도 안 나오기 시작하면서 이들이 가진 물량이 사라졌고, 이에 따라 매물 부족으로 가격이 치솟는 현상이 벌어졌다는 전문가의 지적이다.
  서초구 반포동의 고가 아파트 소형 면적은 일부 전셋값이 떨어졌다. 반포자이 60㎡는 8월 8억9250만원으로 7월(11억원)보다 전셋값이 2억750만원 떨어졌다. 아크로리버파크도 85㎡는 1억5000만원 올랐으나, 60㎡는 1억3000만원 떨어졌다.

진홍 gcns@hanmail.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