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금천구, 새올 상담민원 빅데이터 분석 결과 공개

기사승인 2019.09.19  17:30:30

공유
default_news_ad1

- 모바일을 이용한 민원 1,655건에서 7,816건으로 4.72배 급증

   

[금천뉴스 노익희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민원 서비스 품질 개선을 위해 새올 상담민원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민선 7기 1년간(2018.7.1.~2019.6.30.)의 상담민원 건수를 민선 6기 동기간(2014.7.1.~2015.6.30.)과 비교한 것으로, 분석결과 4년 만에 민원 건수가 3,116건에서 13,864건으로 약 4.4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모바일을 이용한 민원은 1,655건에서 7,816건으로 4.72배 급증했다.

이는 온라인 민원접수 시스템의 보편화와 함께 구민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민원을 신청할 수 있는 모바일 플랫폼 구축 등 정보화 환경의 변화가 주요 원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 민원 키워드 분석 결과 주차관련 민원이 4,72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전체 민원의 34%에 달하는 것으로, 민선6기 624건 대비 7.56배 증가한 수치다.

이어 어르신장애인과 등 복지관련 민원이 2,211건(민선6기 774건)으로 2위, 노점상 및 무단적치 등 건설행정과 소관민원이 996건(민선6기 169건)으로 3위, 청소행정과 소관 쓰레기 민원이 865건(민선6기 180건)으로 4위를 차지했다.

또, 민선6기 66건으로 8위에 그쳤던 소음, 악취 등 환경관련 민원은 민선7기 651건으로 5위를 기록했다.

민선7기 지역별 민원발생 빈도는 독산동이 4,626건으로 가장 많았고, 시흥동 3,506건, 가산동 2,980건 순으로 나타났다. 민선6기에는 가산동 988건, 독산동 745건, 시흥동 609건 순이었다.

계절별로는 봄(3~6월)에, 요일별로는 월요일, 시간대별로는 오후 4시에서 오후 6시 사이에 민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이번 상담민원 빅데이터 분석자료를 바탕으로 향후 분야별 종합대책을 수립하는 등 선제적 민원대응 기반을 마련해 주민들의 구정만족도를 높여나갈 방침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이번 민원 빅데이터 통계자료는 지식 정보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변화하는 생활환경에 따라 민원수요의 변화를 파악하는데 중요한 척도가 될 것이라며,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통해 확인된 민원 트렌드를 전부서에 공유하고 분야별 종합대책을 마련하는 등 주민들의 불편사항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홍보디지털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노익희 기자 gcns05@daum.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