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금천구, 생활예술인(동아리)들이 제작한 물품 판매

기사승인 2019.08.08  11:02:10

공유
default_news_ad1
   

[금천뉴스 노익희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와 금천문화재단(이사장 정병재)은 오는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G밸리 기업시민청(가산동 현대아울렛 6층)에서 금천구 생활예술인(동아리)들과 함께 ‘엄청난 플리마켓’을 운영한다.

이번 ‘플리마켓’은 금천구에서 활동하는 공예·미술 장르 생활예술인(동아리) 활동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생활예술인(동아리)들이 운영방안, 콘셉트, 마켓명 등을 정하고 직접 운영에도 참여 한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플리마켓’ 주된 목적인 공예품 판매 외에도 ‘작품전시’, ‘원데이 클래스’도 곳곳에서 진행한다. 방문객들이 생활예술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참여 생활예술인(동아리)으로 △박미숙(천아트, 캘리그래피) △박주영(강아지 옷, 악세서리) △오수화(들꽃공예, 풍선공예) △조혜진(판화, 그림) △도도리본(리본공예) △모야이건(3D 프린터와 펜으로 만든 무드등) △바닐라딜라이트(디퓨저, 리본공예품, 천연비누, 뜨개) △손으로 만든 퀼트(핸드메이드 퀼트 작품) △아강발핸드메이드(천연제품, 천연비누) △토미구움도예공방(수공예 도자기) △해리앤(가죽공예) △Eco Up(재활용 장식품), 총 12개 팀(개인)이다.

한편, 이번 ‘플리마켓’에 참여하는 공예·미술 생활예술인(동아리)들은 8월부터 운영하는 생활예술동아리 네트워크(생활예술협의체)에 합류한다. 이들은 2019년 금천생활문화축제 ‘엄청나’를 함께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금천생활문화축제는 오는 10월과 11월, 2회에 걸쳐 개최된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문화재단 홈페이지(www.gcfac.or.kr)를 확인하거나 문화사업팀 또는 카카오플러스 ‘금천구 생활문화’ 친구를 등록해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노익희 기자 gcns05@daum.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