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산동 연쇄살인 사건’ 일파만파

기사승인 2019.05.24  15:41:38

공유
default_news_ad1

- 옆방남자 살해 다섯 시간 뒤, 또 다시… 옥상살인

 

[금천뉴스-민주기자]   술에 취해 일면식도 없는 한국인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중국 동포가 범행 다섯 시간 전에 또 다른 남성을 죽인 것으로 드러났다.
 금천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구속된 김모(30)씨의 추가 살인 혐의를 확인했다고 5월20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14일 밤 금천구 가산동의 한 빌딩 옥상에서 담배를 피우던 한국인을 살해한 혐의로 지난 16일 구속됐다. 검거 당시 술에 취해 있던 김씨는 ‘왜 옥상에서 술을 마시냐’라고 시비를 걸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김씨가 범행을 저지른 빌딩은 김씨와 전혀 연고가 없는 곳이었다.
 충격적인 것은 김씨가 이곳에서 살인을 저지르기 다섯 시간 전에 또 다른 살인을 이미 저질렀다는 것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후 6시 46분쯤 범행을 저지른 빌딩 옥상 건물과 약  300m 떨어진 가산동의 한 고시원에서 옆방에 살던 중국 교포 A(52)씨를 흉기로 살해했다. 경찰은 범행을 부인하던 김씨에게 증거를 제시하자 A씨가 계속 시끄럽게 해 살인했다고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동포가 하루에 두 명이나 연쇄적으로 살해했다는 점이 충격적이다. 
  중국 동포에 대한 혐오감을 가질 수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한국형사정책연구원이 2017년 펴낸 ‘공식통계에 나타난 외국인 범죄의 발생 동향 및 특성’과 경찰청 통계를 보면 중국 동포 범죄율이 높다는 인식은 편견이다. 중국 동포의 범죄율은 내국인보다 낮다. 2015년 인구 10만명 기준으로 내국인 범죄자는 3369명인 데 반해 중국인은 1858명이다.
  외국인 범죄를 국적별로 나누었을 때도 중국인 범죄는 많지 않다. 중국보다 러시아와 몽골 국적의 범죄율이 가장 높다. 중국인 범죄율은 러시아, 몽골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는다. 이뿐만이 아니다. 중국 국적의 불법체류 검거 인원수도 10만명당 950명으로 평균 수치(916명)를 벗어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가 이럼에도 중국 동포에 대한 혐오는 한국계 중국인을 포함한 중국인이 저지른 범죄가 다른 외국인보다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2017년 한국에서 발생한 3만4,000 명의 외국인 범죄자 중 중국인 범죄자는 1만9000명이나 된다. 그 수가 가장 많다 보니 중국 동포 혐오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 gcns@hanmail.net

<저작권자 © 금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etNet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setNet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